g-show

STORY

G-SHOW:DRAGON FLOWER로 초대합니다

STORY 소개

story_img1

시 공간을 넘나드는 새로운 세계가 열린다!

수로부인의 아들 ‘융’과 용궁 공주 ‘해나’의 사랑을 그린 판타지 로맨스
환상적인 바닷속 세계에서 "수로부인 설화" 의 뒷이야기를 그리다

신라시대, 강릉의 평화와 화복을 지키는 아름다운 무녀 수로.

높은 절벽 위, 아름다운 빛을 내며 피어있는 용의 꽃에 반해 넋을 잃고 바라보던 수로 앞에 나타난 용왕과 함께 용궁으로 떠나니 강릉에 기근이 들고 마을 사람들은 고통받게 된다. 이 소식을 듣고 용궁을 떠나는 수로에게 용왕은 슬픔을 담아 팔찌를 선물한다.

수로가 돌아온 강릉은 다시 평화로워졌지만, 수로는 나이가 들어 쇠약해 질때 까지도 아름다운 빛을 내는 용의 꽃을 잊지 못해 아들 ‘융’에게 이 이야기를 들려주며 용왕에게 받은 팔찌를 건네준다.

‘융’은 아픈 어머니에게 용의 꽃을 선물하기 위해 좌충우돌 여정을 떠난다. 우여곡절 끝에 높은 절벽 위 아름다운 빛을 내는 용의 꽃을 발견하여 그 꽃을 따려는 순간 천둥번개가 치며 깊은 바닷속으로 빠지지만 팔찌의 힘으로 용궁으로 들어가 용왕의 딸 ‘해나’와 사랑에 빠진다.

사랑의 기쁨도 잠시, ‘해나’를 오랫동안 사랑해 오던 근위대장 ‘탄’의 반란으로 인해 용궁은 위험에 처하는데.....



*수로부인 설화*

삼국유사에 의하면 수로부인 설화는 수로부인이 신라 성덕왕(702-737) 때 강릉태수로 부임하는 남편 순정공과 함께 길을 가던 도중 동해 바닷가에서 겪은 사건으로 구성돼 있다. 첫 번째 이야기는 암소를 끌고 지나가던 노인이 바위 절벽에 핀 꽃을 꺾어와 수로부인에게 바쳤다는 내용이다. 그 노인이 꽃과 함께 바친 노래가 ‘헌화가’다.